Abstract

This article examines birth control as practice and discourse in 1920s and 1930s Korea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and explores links with family planning and reproductive practices in post-1945 South Korea. The control of women's reproduction held critical implications for meanings of domesticity, marriage, sexual relations, and new womanhood. While a woman-centered position did emerge regarding birth control, the parameters of the discourse, concerns of gynecology, and the material culture of birth control ultimately tied the bodies and health of women to their biological and social roles as mothers.

본고는 식민지하 조선, 특히 1920, 30년대에 출현했던 산아제한의 이론과 실제를 살펴보고, 또 그것이 어떻게 1945년 이후 남한에서실시된 가족 계획과 그와 관련된 재생산 문제에연결되어 있는지 제시해보고자 합니다. 여 성의재생산 기능을 통제하는 것은 가정, 결혼, 성 관계, 그리고 새로운 여성 관이라는 측면에서 여러 가지중대한 의미를 내포했습니다. 산아제한에 대한 여성주의적인 주장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조선사회의 가부장제와 식민지 현 실에 의해 형성된 이러한 담론과 부인 병리학에 대한 관심사항, 그리고 산아 제한의 물질적 실태는 결국 여성의 몸과건강을 생리적이고 사회적인 어머니 로써의 역할에 관련된 것으로만 제한시켰습니다.

pdf

Additional Information

ISSN
1875-2152
Print ISSN
1875-2160
Pages
pp. 335-359
Launched on MUSE
2012-04-04
Open Access
No
Archive Status
Archived 2021
Back To Top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ensure you get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Without cookies your experience may not be seaml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