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stract

Since 1962, when it enacted the Cultural Properties Preservation Law,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made considerable efforts to preserve the Korean heritage. Among the many aspects it has funded and promoted are the performance and teaching of traditional music. Over the years, the system has often been criticized, mostly in regard to its selection of specific traditions or people, but in recent decades it has faced a new challenge. A small but growing number of Christians have begun to renounce aspects of traditional music that they consider to be superstitious. Although at first most of those involved were outside the traditional music scene, in recent years even a number of senior musicians have begun to express their dislike of the superstitious aspects of their art. In this study I discuss the history of the intolerance and examine its potential implications for the authenticity of traditional music.

Abstract

1962년 문화재보호법을 제정한 이후, 한국 정부는 국내 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해서 상당한 노력을 해 왔다. 전통음악 공연 및 교육도 그 동안 정부가 지원한 여러 분야 중 하나이다. 그 동안은 특정 전통이나 전통 보유자를 선정하는 제도에 대해서 주로 많은 비판이 있어 왔으나, 최근 십여년 들어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아직은 그 수가 적기는 하지만, 일부 기독교인들이 특정 전통음악을 미신으로 취급하여 문제삼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대부분이 전통음악계 외부의 사람들이었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많은 원로 국악인들 또한 자기 분야 전통음악의 미신적 요소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 논문은 한국 전통음악 관련 편협한 시각과 전통성 주장이 갖는 잠재적 함의를 논하고자 한다.

pdf

Additional Information

ISSN
1553-5630
Print ISSN
0044-9202
Pages
pp. 77-97
Launched on MUSE
2013-12-05
Open Access
No
Back To Top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ensure you get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Without cookies your experience may not be seamless.